자꾸 외박하길래 블랙박스 영상 봤더니…안타까운 소식 전한 연예인

출처: 인스타그램 @misunyuuuu

개그우먼의 이혼사유를 듣고 모두가 크게 놀랐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유미선은 “블랙박스 영상을 통해 남편의 외도를 확인했다”고 고백했다.

출처: MBN / 속풀이쇼 동치미

유미선은 “2020년 2월 결혼해서 2022년 10월에 조정을 거쳐 이혼했다. 소송 과정 중에 있었다. 결혼 초, 부부 관계는 좋았다. 처음부터 문제가 있던 건 아니다. 혼전 임신으로 결혼하고 나서 시간이 지나며 남편이 핸드폰 중독에 빠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전 남편은 식사할 때, 샤워할 때, 함께 걸을 때도 핸드폰을 손에서 놓지 않았다고 한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상대와의 대화였는데, 궁금증이 들어 살펴보려 하면 화면을 가렸다고 전했다.

출처: MBN / 속풀이쇼 동치미

이보다 더 큰 문제는 반복적인 무단 외박이었다. 싸울 때마다 외박을 했고, 처음 외박했을 때는 일부러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블랙박스 확인

출처: MBN / 속풀이쇼 동치미

유미선은 “남편이 돌아오면 ‘왔니?’ 하며 태연하게 반응했다. 다음 날에도 외박을 하길래, 결심했다. ‘이게 무슨 일이야? 이 시간에 왜 안 들어오니?’라고 물었더니, ‘언제 들어갈지 모르겠다, 끊어’라고 하더라.”

“결국, 나중에는 남편에게서 차단까지 당했다. 보통 부부 사이에서 차단이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손을 쓸 방법이 없었다”고 밝혔다.

출처: MBN / 속풀이쇼 동치미

유미선은 “답답한 마음에 개그우먼 동료에게 연락했다. ‘언니 바보 아니야? 누군가와 있는 거 같은데. 블랙박스를 확인해봐’라는 조언을 받았다.

상대방이 혼자 살고 있었나 보다. 통화 내용이 담긴 영상을 발견했다. ‘너희 집으로 가고 있어. 보고 싶어, 사랑해, 어제 뽀뽀 너무 좋았지? 우리 미래를 그리고 있어’ 같은 대화가 담겨 있었다”고 전하며 충격을 주었다.

출처: MBN / 속풀이쇼 동치미

그녀는 “이혼 소송을 준비하면서 자료를 모으는 과정에서 ‘너의 집으로 가고 있어’와 같은 내용을 PC방에서 하나하나 작성해 보내야 했다.

아빠의 존재를 몰라

출처: 인스타그램 @misunyuuuu

최은경이 “육아가 부담되지 않느냐”고 물었을 때, 유미선은 “아이가 이제 5살이다. 이혼 소송을 시작한 건 아이가 20개월 되었을 때였다. 사실 지금은 전 남편의 연락처도 모르겠다.”

“아이와의 만남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새로운 인연을 만나 연락이 끊긴 이후로 아이를 한 번도 만나지 못했다. 법적으로 정해진 면접교섭권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로는 시행되지 않고 있다. 양육비는 계좌로 지급되지만 연락처는 알지 못한다”고 답변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misunyuuuu

이어 유미선은 “아들이 아버지를 전혀 모른다. 20개월 때부터 만나지 못했으니까. 어느 날 아들이 잠자리에서 ‘엄마, 나는 아빠가 없지요?’라고 물었다.

나는 ‘아니야, 너에게는 아빠가 있어. 아빠도 너를 사랑해. 다만 엄마와 아빠가 서로 사랑하지 않아서 따로 사는 것이지, 아빠는 항상 너를 보고 싶어 해’라고 답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출처: 인스타그램 @misunyuuuu

박수홍은 “아이도 분명히 느낄 것이다. 다른 아이들에게는 아버지가 오는데 우리 아이에게는 오지 않으니까. 하지만 더 좋은 아버지를 만나줄 수 있다. 더 많은 사랑을 주고 좋은 사람이 분명 있을 거라고”라며 위로했고, 유미선은 “연락 기다리겠습니다”라고 농담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