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영어 교사와 재혼했는데 결국 안타까운 소식 전한 톱배우

출처: 영화 / 출국

배우 이범수(55)가 결혼 14년 만에 다시 이혼설에 휩싸였다.

한 언론사가 이범수와 이윤진(41) 부부의 이혼 절차 진행 소식을 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이윤진은 지난해 말 법원에 이범수에 대한 이혼 조정 신청서를 제출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yoonj.lee

이윤진은 지난해 12월 19일 소셜미디어(SNS)에 “나의 첫 번째 챕터의 마감”이라며 이범수를 언급하며 게시물을 올렸다.

그녀는 또한 한 외국 여성의 영상을 공유하였는데, 이 영상에서는 남에게 베푸는 친절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었다.

출처: 인스타그램 @yoonj.lee

이윤진은 “내 친절을 받을 자격이 전혀 없는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 친절을 베푸는 것을 그만두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상호간의 팔로우를 중단했다. 이범수는 자신이 팔로우하던 계정들을 모두 해제하고 게시물도 모두 삭제했다.

출처: 영화 / 뷰티인사이드

“이윤진은 이범수 측에 협의 이혼을 제안했으나 양측의 원만한 합의에 이르지 못해 지난해 말에는 결국 이혼 조정을 신청하기에 이르렀다”고 언론은 보도했다.

현재 이 부부는 별거 생활하고 있다. 이윤진은 딸이 다니는 국제학교가 있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생활 중이며, 아들은 이범수와 함께 서울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출처: 영화 / 자전차왕 엄복동

이범수는 새로운 소식을 올리지 않는 반면, 이윤진은 가끔씩 근황을 알리고 있다.

이혼 보도가 나온 16일, 이윤진은 “매일을 열심히 살며 치유 받고 있어. 걱정해주고 연락 준 친구들에게 감사해. 다을이(아들)가 정말 보고 싶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려 아들에 대한 사랑과 그리움을 표현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yoonj.lee

한편 이범수는 1990년 영화 ‘그래 가끔 하늘을 보자’로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오, 해피데이'(1999~2000), ‘외과의사 봉달희'(2007), ‘온에어'(2008), ‘자이언트'(2010) 등의 드라마와 ‘번지점프를 하다'(2001), ‘정글쥬스'(2002), ‘싱글즈'(2003), ‘인천상륙작전'(2016) 등의 영화에 출연했다.

2010년, 이범수는 자신의 영어 교사이자 영어 칼럼니스트 겸 국제회의 통역가인 이윤진과 결혼하여 가정을 이뤘다. 이윤진에게는 이 결혼이 첫 결혼이었다.

출처: 영화 / 출국

이들 부부는 딸과 아들, 총 두 자녀를 두고 있으며, 2016~2017년 KBS 2TV의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가족 생활을 공유했던 바 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