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혈로 오해 받아…부모님조차 깜짝 놀란다는 토종 한국 여배우

출처: 인스타그램 @demi_kimee

그녀를 자세히 살펴보면 댄서 모니카, 배우 한소희, 그리고 가수 거미와 유사한 모습을 지녔다.

특히 숏컷을 했을 때는 아일랜드의 가수 시네이드 오코너와 매우 흡사하다고 전해진다.

출처: 인스타그램 @demi_kimee

배우 김용지는 자신의 이국적인 외모 때문에 혼혈이라는 오해를 종종 받는다고 털어놓았다.

얼루어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서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라고..?! 배우 김용지가 이야기하는 ‘구미호뎐 1938’ 비하인드 스토리’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되었다.

출처: 인스타그램 @demi_kimee

해당 영상에서는 “하루에 본인의 이름을 몇 번이나 검색하느냐”라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김용지는 “0번이다. 안 한다. 주로 제가 맡은 역할의 이름을 검색하고, 제 실제 이름을 검색하는 일은 극히 드물다”고 답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demi_kimee

모델에서 배우로 전향한 배경에 대해 김용지는 “모델 활동도 매우 즐거웠지만 영상 매체에 참여하면서 ‘대사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배우가 되어야 할 필요성을 느껴 연기를 배우기 시작했고, 그것이 배우로 전향하는 첫걸음이었다”고 전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demi_kimee

혼혈이란 오해에 대해서는 “오해를 너무 많이 받아서 이제는 그냥 혼혈이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 차라리 진짜 혼혈이라면 더 편할 것 같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이상 어쩔 수 없다”고 강조하며, “심지어 피검사를 해볼까 생각도 했다”고 덧붙였다.

출처: 인스타그램 @demi_kimee

한편 김용지는 2015년 광고 모델로 첫 선을 보이고,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말 없는 점성술사 호타루 역을 맡아 단순한 눈빛과 분위기만으로도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켜 배우로서 성공적인 출발을 했다.

이후 김용지는 ‘왓쳐(WATCHER)’, ‘모두의 거짓말’, ‘더 킹: 영원의 군주’, ‘구미호뎐’, ‘썸바디’, ‘구미호뎐 1938’ 등 주요 작품에 출연하며 지속적으로 성장해왔으며, 그의 연기 경력도 점점 더 풍부해지고 있다.

출처: 인스타그램 @demi_kimee

최근에는 다크웹을 소재로 한 영화 ‘커미션’에서 주연을 맡아 촬영에 전념하고 있으며, 곧 관객과의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김용지의 향후 활동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으며, 그가 앤드마크와 함께 이룰 긍정적인 시너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출처: 인스타그램 @demi_kimee

김용지의 이국적인 외모와 이미지로 인해 때때로 혼혈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기도 하지만, 김용지는 혼혈이 아니며 부모님 모두 한국인임을 밝혔다. 그는 어릴 때부터 이러한 오해를 자주 받았다고 전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