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에 난 주근깨도 부럽다”..너무 예뻐서 배우 공효진마저 감탄한 여배우

출처: 엘르 웨딩화보

1997년 16세의 그녀는 아는 모델 언니를 따라가 패션잡지 ‘에꼴’의 표지모델로 발탁되어 연예계에 첫발을 디뎠다.

그녀의 잠재력을 인식한 당시의 대형기획사 싸이더스의 정훈탁 대표는 그녀에게 1년간 연기 수업을 받게 하며 여러 광고에 출연하게 했다.

출처: 엘르 웨딩화보

배우 전지현이 남편과 결혼 12주년을 맞이했다.

전지현의 팬 인스타그램에는 “2012년 4월 13일, 지현과 준혁이 함께한 12주년 결혼기념일”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전지현이 엘르를 통해 공개한 웨딩 준비 현장과 화보가 포함되어 있다.

출처: 엘르 웨딩화보

사진에서 전지현은 화장을 받는 중이며,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그녀의 눈가에 세심하게 메이크업을 하고 있다.

결혼식 사진에서 전지현은 우아한 분위기의 드레스를 입고 심플하면서도 섬세한 목걸이를 착용해 아름다움을 강조했다.

출처: 엘르 웨딩화보

결혼식 준비가 한창인 그녀의 주변은 분주하게 움직이는 사람들로 가득 차 있어, 그 날의 바쁜 분위기를 드러냈다.

전지현은 2012년 4월 13일 최준혁과의 결혼 이후, 결혼 12주년을 맞이했으며, 이번 화보를 통해 결혼 초부터 현재까지 그녀의 변화와 지속적인 아름다움을 엿볼 수 있었다.

출처: 엘르 웨딩화보

한편, 1997년 잡지 ‘에꼴’의 표지모델로 데뷔한 전지현은 1998년 드라마 ‘내 마음을 뺏어봐’로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2001년 영화 ‘엽기적인 그녀’ 출연 이후, 전지현은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끌며 일본과 중화권에서도 큰 반향을 일으켰고, 제39회 대종상에서는 역대 최연소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출처: 영화 / 엽기적인 그녀

이후 전지현은 영화 ‘도둑들’, ‘베를린’, ‘암살’과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푸른 바다의 전설’, ‘킹덤: 아신전’ 등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전지현은 2012년 3월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의 외손자인 남편 최준혁과 결혼을 발표하고, 같은 해 4월 13일에 결혼식을 올렸다.

출처 : 영화 / 도둑들

그녀는 결혼 3년 후인 2016년 첫 임신 소식을 전하며 첫째 아들 원우를, 이듬해인 2017년에는 둘째 아들 평우를 출산해 두 아들의 어머니가 되었다.

공효진의 고백

또한 전지현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연예인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출처: 엘르 웨딩화보

과거에 영화배우 공효진은 “전지현씨 볼에 난 주근깨도 부러워요”라고 고백해 많은 이목을 끌었다.

공효진은 케이블 방송 채널 CGV의 영화 전문 토크쇼 ‘레드카펫’ 녹화 현장에서 전지현을 가장 닮고 싶은 여배우라고 밝혔다.

출처: 인스타그램 @rovvxhyo

공효진은 “원래 청초한 여성 스타일을 좋아한다”며 “하얀 얼굴에 긴 생머리, 심지어는 볼에 난 주근깨까지도 부럽다”고 말했다.

가수 황보는 김영철의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전지현을 “여자 연예인 중에서 가장 예쁘신 분”이라고 칭찬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