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걸 그만두려 했는데…할리우드에서 초대박 났다는 여배우

출처: 인스타그램 @yunjeekim

가수로 활동하다 할리우드에 진출한 여배우가 남다른 근황을 공개했다.

SBS ‘강심장VS’는 ‘지킬 앤 하이드’ 특집을 맞아 출연진들의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출처: 인스타그램 @yunjeekim

방송에서는 할리우드에서 주목받는 김윤지가 출연해 넷플릭스 영화 ‘LIFT’에서 핵심 브레인 해커 역할로 활약했다고 소개됐다.

김윤지는 “모두가 제가 영화에 잠깐 출연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지만, 실제로 영화를 보고 난 뒤에는 ‘분량이 많다’며 제 성공을 자신의 일처럼 기뻐해 주셔서 정말 감사했다”라고 말하며, 조현아의 말에 대한 답변으로 감사의 뜻을 표현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yunjeekim

전현무가 “출연료에 대해 여쭈어 봐도 될지 모르겠지만, 출연료 규모가 어떠냐”고 궁금해했다.

그에 대해 김윤지는 “첫 영화라 자세한 건 언급하기 어렵지만, 가수 활동 8년 동안 벌었던 것보다 한 편의 영화 출연료가 더 많았다. 더욱이 환율이 적용되어 수익이 좋았다”라고 답하며 주위를 놀라게 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yunjeekim

한편 ‘뉴스룸’에 출연한 김윤지는 배우로서의 소개가 아직은 익숙하지 않다며, “배우로 인사드릴 때마다 살짝 설레고 긴장된다”고 솔직히 말했다.

NS윤지에 대해서는 “NS윤지라는 이름이 저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부분이다. 그 이름으로 오랜 시간 활동해 온 덕분에 지금의 저가 있다. 그 이름에 대해 애정과 감사함을 느낀다”고 표현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yunjeekim

OTT 영화 ‘리프트’를 통해 할리우드 진출을 이룬 김윤지는 “미국에서 성장한 경험 덕분에 미국 진출의 꿈을 가졌었는데, 이렇게 훌륭한 작품을 통해 뉴욕에 제 얼굴이 걸리게 될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감동을 표현했다.

그러나 김윤지는 5년 전 슬럼프를 겪으며 모든 것을 포기하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yunjeekim

그녀는 “8년 이상을 열심히 일했지만, 노력에 비해 기대에 못 미치는 결과로 항상 제자리걸음하는 것 같은 느낌에 젖어 있었다. 그때 크게 좌절하여 앞이 캄캄한 시기를 겪었다”고 회상했다.

“이 직업을 계속 유지할 수 있을까, 앞으로 나를 찾는 사람이 없다면 어떻게 할까하는 걱정으로 가득 차, 심지어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까지 했다”고 고백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yunjeekim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다시 도전한 것은 어머니의 격려 덕분이었다.

김윤지는 “어머니께서 ‘미국에서의 모든 것을 포기하고 한국으로 돌아와 새로운 시작을 했다면, 끝까지 해내 무언가를 이뤄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씀하셨는데, 그 말씀이 저 안에 잠재되어 있던 도전정신을 다시 불러일으켜 주셨다”고 말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