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이 부부였어?” 벌써 결혼 8년차인 배우부부 커플

출처: 인스타그램 @suyoung_ryu

그는 아침 드라마 ‘사랑과 이별’의 남자 주인공으로 발탁되어 연기 생활을 시작했다. 데뷔 시에는 정우성을 닮은 외모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suyoung_ryu

배우 류수영은 미국 스탠퍼드대학의 강단에 섰다. 이는 월터 쇼렌스틴 아시아태평양연구소(소장 신기욱 교수)와 한국국제교류재단이 주최한 ‘한국 음식 콘퍼런스’에서였다.

데뷔 26년 차의 배우지만, 그날 그는 배우가 아닌 ‘셰프’로서 강단에 올랐다.

출처: 인스타그램 @suyoung_ryu

TV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요리 인플루언서로 자리매김한 그는 ‘어남선생’이라는 별칭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스탠퍼드에서 만난 그는 “여전히 연기가 너무 좋고 피가 끓는다”면서 “방송에서 요리를 시작한 지 4년이 되었고, 2년 전부터는 직업적 의무감이 든다”고 말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suyoung_ryu

류수영은 요리에 대해 “이제는 부업을 넘어선 것 같다”며 “우리 어린 딸도 나를 요리하는 사람으로 알고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인기를 끌면서 느끼는 부담감과 의무감에 대해서는 “직업적인 것은 모두 힘들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미있고, 행복한 순간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불평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전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mintsungrace

드라마 인연으로 결혼

한편 류수영은 2015년 3월, 8세 연하의 배우 박하선과 드라마 ‘투윅스’를 통해 인연을 맺고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밝혔으며, 당시 5개월째 만남을 이어가고 있었다.

2년간의 교제 끝에 2017년 1월 22일 박하선과 결혼식을 올렸다. 그리고 결혼 3개월 후인 4월 25일에는 임신 소식을 알렸으며, 같은 해 8월 23일에 딸을 얻었다.

출처: 인스타그램 @suyoung_ryu

과거 SBS ‘동상이몽’에서 아내와 8살 차이가 나는 류수영은 자신을 ‘도둑놈’이라고 느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계기에 대해 그는 “호감이 있었던 상태에서 산에 갔다”며 “내려오는데 길이 미끄러워서 (박하선에게) 손을 내밀었는데 손을 잡더라. 그러고 집에 갈 때까지 안 놨다”고 말하며 당시의 달콤한 사랑을 회상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mintsungrace

박하선은 단아한 외모와 차분한 목소리를 지닌 배우로, 사극과 시트콤 장르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또한, 액션, 스릴러, 일상물 등 다양한 장르에 꾸준히 도전하며 연기 범위를 확장해 가고 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