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배우 누구야?!”…너무 얄미워서 이름 찾아본 배우,’살인자ㅇ난감’

박현준 기자

입력

‘살인자ㅇ난감’ 인간쓰레기
차기작은 ‘오징어게임2’
출처: 영화 ‘아빠는 외계인’

‘살인자ㅇ난감’에서 ‘나쁜 남자’ 역할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가 있다.

넷플릭스의 ‘살인자ㅇ난감’은 평범한 남자가 우연히 살인을 저지르고, 이를 끈질기게 추적하는 형사의 대결을 다룬 시리즈다.

출처: 유튜브 ‘넷플릭스 코리아’

드라마 ‘살인자ㅇ난감’에서 노재원은 하상민 역으로 출연, 두 여성 사이의 갈등을 조장하며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하상민 캐릭터는 처음엔 여자친구와 달콤한 시간을 보내는 다정한 남자친구로 등장한다.

출처: 넷플릭스

그러나 초등학교 동창인 경아(임세주 분)를 우연히 만난 후, 여자친구에게 거짓말을 하며 경아와 만나는 상민의 행동이 시청자들의 분노를 촉발시켰다.

특히 경아를 이용한 상민의 계획은 충격을 줬다.

출처: 넷플릭스

상민이 경아에게 털어놓은 괴로움은 거짓이었으며, 이를 통해 경아의 신뢰를 얻고 사이를 좁힌 것. 이런 방식으로 두 여성 사이를 오가며 자신의 욕망을 충족시킨 하상민은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노재원은 인간의 양면성을 생생하게 연기해냈다. 원하는 바를 이루지 못하자 폭력적인 모습으로 돌변하는 캐릭터의 모습을 훌륭히 소화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jaewon__roh

노재원의 연기는 강자 앞에서의 비굴함과 두려움을 통해 극의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노재원은 극단적인 감정의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고 할 수 있다.

출처: 인스타그램 @jaewon__roh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세기말의 사랑’에서 보여준 연기와 대비되는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낸 노재원의 연기력은 계속해서 감탄을 자아낸다.

다양한 작품에서 세밀한 캐릭터 해석과 신선한 연기로 대중을 사로잡은 노재원은 꾸준한 활동을 통해 배우로서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출처: 인스타그램 @jaewon__roh

더불어 ‘오징어 게임’ 시즌 2와 ‘삼식이 삼촌’에 출연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노재원은 1993년생으로, 30세이며, 2020년 ‘드라이빙 스쿨’ 영화로 데뷔했다.